남북전쟁의 여군사

frances-clayton-1수백 명의 여성들이 남자로 위장하고 남북전쟁의 여군사를 위해 고향을 떠나는 대담한 발걸음을 내딛었다. 프랜시스 클라린 클레이튼은 남자로 위장하고 군대에서 싸우기 위해 잭 윌리엄스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몇 달 동안 그녀는 미주리 포병과 기병대에서 복무했습니다.

프랜시스 클라린은 1830 년대 일리노이에서 태어났다.그녀는 엘머 클레이튼과 결혼하여 세 자녀를 낳았다. 클레이튼은 미네소타의 한 농장에서 살았다.

일부 여성들은 남자처럼 옷을 입고 친척과 전쟁으로 행진했다. 다른 사람들은 사랑하는 사람이 집을 떠난 후에 자신을 부양 할 수단이 없었기 때문에 입대했습니다. 돈이 그들의 오래된 역할으로부터의 자유와 새롭고 더 독립적 인 삶을 시작할 수있는 능력을 의미했기 때문에 군대가 약속 한 임금에 의해 몇 명 이상이 유혹되었습니다. 그리고 남북 전쟁의 일부 여성 병사들은 단순히 애국심이 있었고 그들의 나라에 봉사하기를 원했습니다.

여러 신문에 상충되는 이야기가 출간되어 클레이튼의 남북 전쟁 활동에 대한 진실을 찾기가 매우 어려웠습니다. 대부분의 소식통은 그녀가 잭 윌리엄스라는 이름을 가졌으며 1861 년 가을에 남편 엘머와 함께 연합군에 입대했다는 데 동의합니다.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클레이튼 족은 미네소타에 살았지만 미주리 출신의 연대에 입대했다.

그들이 어떤 부대에 복무했는지 확실하게 말할 수는 없지만 대부분의 역사가들은 그녀가 기병대와 포병 연대 모두에서 복무했다는 데 동의합니다. 1862 년 2 월 13 일 클레이튼은 포트 도넬슨 전투(테네시)에서 싸웠고,3 일간의 전투 후에 연합이 마침내 승리했습니다. 이 전투 중에 클레이튼은 부상을 입었지만 그녀의 진정한 정체성은 숨겨져 있습니다.

소식통은 그녀가 도넬슨 요새 외에 17 번의 전투에서 싸웠고,세 번 부상을 입었고 한 번 포로로 잡혔다는 것에 동의한다. 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남편이 1862 년 12 월 31 일 스톤즈 리버 전투 중에 살해되었지만 클레이튼은 남편이 그녀의 발에서 죽는 것을 지켜본 후 계속 싸웠다는 데 동의합니다.

클레이튼은 군인을 묘사 할 수있는 권리 모습을했다;그녀는 남성 체격과 키가 될 정도로 운이 좋았다. 더욱 현실적으로,그녀는 남자처럼 걷고,말하고,씹는 연습을했습니다. 이름 잭 윌리엄스를 촬영,그녀는 훌륭한 말(우와)남자,그리고 칼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잘 훈련되었고 그녀의 임무를 잘 수행 할 수 있었지만 클레이튼은 또한 그녀의 태도로 존경 받았다.

클레이튼이 여성으로 발견된 방법은 약간 불확실하다. 한 가지 버전은 그녀가 스톤즈 리버 전투 이후에 그녀의 진정한 정체성을 알 수있게 해 주었고 며칠 후 루이빌에서 퇴원했다는 것입니다. 또 다른 이야기는 클레이튼은 돌 강에서 엉덩이에 부상을 입었다 상태,그녀의 부상이 발견 된 후 배출되었다. 그녀는 잘못된 정보를 수정하려고했지만 불행히도 실제로 일어난 일에 대해 더 많은 의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퇴원 후,그녀는 미네소타로 돌아가 죽은 남편과 자신에게 빚진 현상금을 모으고 엘머의 소지품을 가져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녀가 다시 등록하고 싶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어떤 이유로 든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녀가 타고 있던 기차는 그녀의 서류와 돈을 가져간 남부 동맹 부시 워커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클레이튼은 미주리 주에서 미네소타 주,미시간 주 그랜드 래 피즈,일리노이 주 퀸시로 여행했으며,전직 군인과 친구들이 정부로부터 지불을 신청할 수 있도록 기금을 마련했습니다. 그녀는 마지막으로 워싱턴으로 가는 길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이야기는 적어도 6 개의 다른 신문에 출판되었지만 종종 세부 사항을 잘못 이해했습니다. 클레이튼 자신에 따르면,그녀는 포트 도넬슨 전투에서 부상을 입었지만 그녀의 정체성은 발견되지 않았다. 불행하게도,프랜시스 클레이튼에 대해 사용할 수있는 귀중한 작은 정보가있다,이는 그녀가 오랫동안 탐지를 탈출 이유 가능성이 높습니다.

카테고리: Articles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