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1959 년 베스 숄롬 회당 펜실베니아 엘킨스 파크,예술가 데이비드 하트가 상징적 인 구조 내에서 생활에 디아스포라의 이야기를 가지고 조각,회화,영화,태피스트리,식물,사운드를 혼합 전시 데뷔 준비로,예술”활성화”에 대한 태세입니다.

9 월 11 일 개막,12 월 19 일 개막,데이비드 하트: 역사(르 만세 닐리에)는 하트의 다양한 예술적 매체를 사용하여 유대인과 흑인 디아스포라의 이야기 사이의 공유 된 연결에 대해 언급합니다. 라이트의 회당은 쇼를 통해 활성 상태로 유지됩니다,하나,그리고 하트에 대한 도전은 보완 작품을 만드는 것입니다,오히려 압도보다,공간과 그 필수 기능.

베스 샬롬 회당 외관
베스 샬롬 회당 외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조셉 시리)

전시 제목의 괄호로 묶인 부분은 만치넬 나무,지중해 분지에 매우 유독 한 나무뿐만 아니라 루이 모로 고츠 샤크에 의해 19 세기 피아노 작곡의 제목을 의미한다. 고트 샤크는 혼합 독일어 유대인과 크리올 혈통의 가족에서 온,그는 고전적인 유럽의 전통과 아프리카-카리브해 멜로디의 그의 멜로디에 대한 알려지게되었다. 이 발견은 하트에 대한 영감의 불꽃이되었다,작품의 트리오를 선동,현재 작가에 의해 생산,라이트 쇼가 처음으로 오는.

“나는 흑인과 유대인 디아스포라가 서로 얽혀 있다는 생각에 매우 관심이 많았다”고 하트는 예술신문에 말했다.”이야기의 주입 된 성격은 내 하트의 전문 예술 연습뿐만 아니라 펜실베니아 대학의 미술학과에서 자신의 교수직을 모두 통보한다.

이 공간은 고츠샬크 발견에서 영감을 받은 소리로 가득 차게 될 것이다. 이 공연의 시청자들에게 몰입감 있는 요소 역할을 하는 하트는 고츠샤크의 작품에 대한 새로운 녹음과 유대인,카리브 음악,아프리카계 미국인 음악이 등장하는 라이브 공연을 의뢰했다.

겉보기에 서로 다른 이 두 역사 사이의 연관성은 하트의 다른 매체를 통해서도 계속 드러날 것이다. 대형 모니터는 뉴 올리언스와 아이티를 통해 여행에 작가가 촬영 한 비디오를 표시하고,재배자는 성장(분위기)자홍색 착색 성장 램프의 도움으로,열대 식물 종으로 채워집니다.

전시 큐레이터,콜 애커스는 그 결과는”관객에 머무르고 탐구 할 수있을 것입니다 연회 분위기”라고 말했다. 필립 존슨의 글래스 하우스의 큐레이터이자 특별 프로젝트 매니저인 에이커스는 유명 건축가의 공간 안에서 디자인하는 것을 낯설지 않다. “지역 사회가 함께 모여 서로 붙드는 방식에 대해 생각하는 것은 정말 강력하고 시적인 진술입니다.”

카테고리: Articles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